2024.05.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9℃
  • 맑음백령도 15.6℃
  • 구름많음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19.1℃
  • 구름많음인천 17.8℃
  • 구름많음대전 17.3℃
  • 흐림대구 20.6℃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7.0℃
  • 흐림금산 15.9℃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4.10 총선】 도봉구의 일군 김선동 후보 국회의원 출마 선언식 개최

4년간 배고픔 참고 정권심판이 아니라 국회 심판을 위해 도봉구 주민 앞에 이제야 나섰다.

 

【우리일보 김선녀 기자】 | 국민의 힘 도봉 구을 김선동 후보는 지난 3월 28일 오후 4:20분 도봉구 도봉로 678번지, 홈플러스 방학점 앞에서 4.10일 제22대 총선승리를 위한 출범식을 성대히 진행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제22대 국민의 힘 김선동 후보, 국민의 힘 한동훈 비대위원장, 도봉갑 박재섭 후보, 김선동 후보의 안애 그리고 수많은 도봉 구을 지역주민들이 함께 참석했다.

 

 

김 후보는 이날 출법 식 행사에서 4년간 배가 고파 왔다며 이제 도봉구를 다시 새롭게 만들기 위하여 여러분들 앞에 나섰다며 여러분들과 함께  정권심판이 아니라 국회를 심판해야 한다며 180석이 넘는 의석으로 민주당이 그동안 무었을 했냐며 4년간 이재명 방판만 하느라 세월만보내고 있으니 정권이 쉽게 바뀌지 않는다며 “저 김선 동을 여러분들이 찍어주시면 여러분들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칠 때 그때가 바뀌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선거는 심판이라고 한다면 ▲대통령선거는 정권 심판 ▲총선은 도봉구의 발전을 위한 것이라며 지난 4년간 국회의원을 잘 뽑았더라면 도봉구가 이렇게 뒤떨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제 “제가나 서서 도봉구를 정치 1번지로 멎 지게 꾸려 보겠다.”고 지역주민들 에게 약속했다.

 

 

한편 한동훈 국민의 힘 비대위원장은 이날 출범 연설에서 “저의 처음 공천은 도봉구에 김선동 과 박재섭입니다. 두 번 고민할 필요가 없었습니다.”라며 우리 선거의 출발은 도봉이 될 것이라며 도봉구는 험지가 아니라 반드시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의 근원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전국에서 국민의 힘을 바라봐 주시는 여러분들에게 먼저 물어보고 싶다며 “여러분 불안합니까? 걱정됩니까?” 우리는 법을 지키면서 설량하게 사는 시민들이라며 범죄자와의 싸움에서 두려 울게 없으니 이제부터 밖으로 나아가서 한분씩만 설득하여 김선 동과 김재범이를 위하여 왜 써야 하는지를 한분씩만 설득하자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여러분에게 잘 보이고 싶고 여러분을 믿고 있는데 민주당은 그렇지 못하다며  앞으로 여러분들이 고민거리가 있으면 김선동 과 김재범, 그리고 그 뒤에는 “저 한동훈이 있다.”며 무조건 바로 잡을 것이라고 강력하게 말했다.

 

이어 그동안 아무것도 못해왔던 특권포기 세비감축 여의도 국회에 완전한 이전을 통한 소개 발까지 실천하여 정치개혁 할 것이며 범죄자들을 심판하며 이번 심판은 민생개혁이라며 그런 범죄자들을 심판하기위하여서는 개표장에 가서 사전투표, 본 투표, 가리지 말고 찍어도 되며  이번부터 수개 표를 추가했다며 안심하고 (국민)이라는 두 글자만 보고 찍어 달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한 위원장은 오늘부터 시작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이기지 못하면 평생을 후회할 것이라며 김선동 후보와 김재범 후보의 뒤에는 “저 한동훈이 있다.”며 지금 이재명 대표와 조국 대표는 서로가 경쟁을 하듯이 정부를 뒤집어 우리정부의 남은 3년을 끌어내리겠다며 전국에 대놓코 말하고 다니지만 한동훈 비대위원장은 3년 안에(아니 3년이 너무 길다.)며 무조건 이재명과 조국의 범죄를 밝혀내겠다,"라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