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맑음동두천 26.7℃
  • 맑음백령도 22.6℃
  • 구름많음강릉 25.9℃
  • 맑음서울 27.5℃
  • 맑음인천 25.2℃
  • 구름조금대전 26.6℃
  • 천둥번개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4.9℃
  • 맑음강화 23.5℃
  • 맑음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6.0℃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동두천시의회 김재수 의원,“후반기 의장단 구성은 여야 협치와 화합의 시금석”

 

【우리일보 이정희 기자】 | 동두천시의회 김재수 의원이 제9대 후반기 부의장직 양보를 국민의힘 측에 정식으로 요구했다.

 

지난 21일 제329회 동두천시의회 정례회 제5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김 의원은 “다가오는 후반기 의장단 선출 시, 최소한 부의장직은 더불어민주당에서 맡아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 31개 시·군의회 중 절반에 가까운 14곳에서 소수당 소속 의원이 부의장직을 수행하고 있다고 한다. 현재 제9대 동두천시의회 전반기 의장단(의장, 부의장)은 모두 국민의힘 소속 의원(김승호, 황주룡)이 맡고 있다.

 

  김 의원은 “다수결보다 더 아름답고 현명한 최선의 길은 타협과 합의”라면서, 후반기에도 다수당인 국민의힘이 의장단을 독차지하는 것을 분명히 반대했다.

 

  김 의원은 “과거 더불어민주당이 다수당이었을 때, 국민의힘 측의 부의장직 요구를 거절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제부터라도 원 구성을 다수당과 소수당이 함께 하며 진정한 화합과 협치를 실현하는 모습을 보이자. 이번에 국민의힘이 먼저 양보를 한다면, 나중에 더불어민주당도 화답할 것”이라며, 국민의힘 측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2년 전 지방선거에서 시민들은 국민의힘을 제1당으로 만들었지만, 더불어민주당에도 3석의 의석을 허락했다. 4석과 3석, 단 1석 차이를 메꾸면서 ‘진정한 협치’를 완성하는 것은 원내 다수당의 통 큰 결단이다. 의회에서의 여야 협치는 의회와 집행부 사이 협치로 승화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제9대 후반기 동두천시의회 의장단(의장, 부의장) 선거는 오는 28일 금요일에 무기명투표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재수 의원의 5분 자유발언 전문

존경하는 동두천시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늘 시민과 함께하는 시민의 보좌관!


가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김재수 의원입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 5분 자유발언의 기회를 주신 김승호 의장님과
선배, 동료 의원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아울러, 박형덕 시장님과 모든 공직자 여러분의 노고에도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특히, 이번 정례회 행정사무감사 수감에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함께해 주신 언론인 여러분, 감사합니다.

발언을 시작하기에 앞서 한 가지 양해를 구하고자 합니다. 우리 「동두천시의회 회의 규칙」 제31조의2에 규정된 ‘의원 5분 자유발언’은 그동안 통상적으로 시 집행부에 대한 제안이나 건의·당부 등을 표명하는 통로로 활용되어 온 것이 관례였습니다. 하지만 동 규칙 동 조 제2항은 “집행기관의 답변을 요하지 않는 기타 사항”에 관해서도 의원 개인이 자유롭게 발언할 수 있음을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 의원의 발언 내용은 시 집행부를 그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 ‘의회의 발전’ 그리고 나아가서는 ‘동두천시 전체 지방자치 발전’을 위한 제언이라는 점을 우선 말씀드립니다.

 

매년 1월 첫 임시회에서는 시장님께서 출석하셔서 ‘시정연설’을 하십니다. 작년에도 올해도 듣는 이의 고개가 절로 끄덕여지도록 공감을 일으키는 명연설을 펼쳐주셨습니다. 올해, 그리고 작년 연초에 시장님께서 언급하셨던 훌륭한 표현 몇 개를 다시 소개해 봅니다.

 

유비와 제갈량의 사이를 물과 물고기에 빗댄 고사성어 ‘수어지교(水魚之交)’! 바로 그러한 상호 지지와 도움이 의회와 집행부 사이에는 꼭 필요하다.

 

의회와 집행부는 ‘동두천 발전과 시민 행복’이라는 똑같은 결승점을 향해 달리고 있다. 일심동체는 아니지만 어깨동무를 하고 달리는 2인 3각과도 같다.

 

젓가락 한 짝만으로는 밥을 먹을 수가 없다. 날개가 하나뿐인 새는 결코 날 수가 없다. 고장난명(孤掌難鳴)! 두 손뼉을 마주쳐야만 소리가 난다.

 

자! 바로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하신 시장님의 어록 중에서 ‘의회와 집행부’를 한 번 ‘여당과 야당’으로 바꿔서 읽어보면 어떨까요? 전혀 어색하거나 이상하지 않습니다. ‘협치’라는 건, 비단 ‘의회와 집행부’ 사이만이 아닌 의회 내부의 ‘여당과 야당’ 사이에서도 꼭 필요한 것이라는 점은 반박할 수 없는 당연한 사실입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겠습니다. 오늘 본 의원은 이제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제9대 후반기 동두천시의회 원 구성에 있어서, 말로만이 아닌 진정 명실상부한 ‘여·야 협치’ 실현을 위해 ‘국민의힘’의 양보와 결단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다수당인 ‘국민의힘’ 소속 의원이 의장직을 수행할 구상이라면, 적어도 부의장직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이 맡아야 한다고 본 의원은 주장합니다.

 

경기도 기초의회들의 전반기 원 구성 현황을 한번 살펴봤습니다. 경기도 31개 시·군의회 중 절반에 가까운 14곳이나 되는 시·군의회에서, 다수당이 의장과 부의장직을 독식하는 대신에 소수당 소속 의원이 부의장직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말씀하실 수도 있겠습니다. “원래 의장과 부의장 선출은 ‘다수결’에 의하는 것이다. ‘다수결’이 민주주의의 대원칙이다.” 물론 틀린 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민주주의에 있어서 다수결은 결코 최선의 결과를 보장하지도 않을뿐더러, 나아가 다수결이라는 수단은 의견 차이를 좁힐 수 없을 때 어떻게든 결론을 내기 위한 차악의 부득이한 선택지라는 점을 상기시켜 드리고 싶습니다. ‘다수결’보다 더 아름답고 현명한 최선의 길은 ‘타협과 합의’입니다.

 

이런 반박도 예상됩니다. “이전 8대 의회에서 입장이 정반대였을 시절에는 더불어민주당이 다수당이라는 이유로 의장·부의장을 독차지하지 않았느냐?” 인정합니다. 과거 제8대 전반기 의회 원 구성 당시 다수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측의 부의장직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었습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그건 과거입니다. 이제부터라도, 지금부터라도 진정한 ‘화합’과 ‘협치’를 실현하는 모습을 우리의 유권자인 지역주민들에게 보여드리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겠습니까? 만약 이번에 국민의힘이 통 큰 양보로서 ‘화합’과 ‘협치’의 모습을 과감하게 보여주신다면, 차후 입장이 반대로 달라질 때는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잊지 않고 화답할 것입니다. 이 기회에 한번 시작해 보는 겁니다.

 

2년 전 지방선거 당시 시민들께서는 국민의힘을 제1당으로 만드셨지만, 더불어민주당에도 3석의 의석을 허락하셨습니다. 4석과 3석, 단 1석 차이. 그 차이를 메꾸면서 ‘진정한 협치’를 완성하는 것은 후반기 원 구성에 있어서 원내 다수당의 통 큰 결단일 것입니다. 나아가 의회 내부에서의 여·야 협치는 의회와 집행부 사이 협치로 더 크게 승화될 것입니다. 민선 8기 박형덕 시장님의 임기 후반기 성과 창출을 위해서는, 특히 야당을 포함한 의회의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사실을 잘 아실 것입니다.

 

끝으로 제9대 동두천시의회 전반기를 훌륭하게 잘 이끌어 주신 김승호 의장님과 황주룡 부의장님의 그간 노고에 깊은 경의와 감사를 표하면서 이만 발언을 마무리하겠습니다. 경청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